[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5.28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35904
발행일: 2022/06/22  이현우
바이든 주 정부에 유류세 면제 요청,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 거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의회 연설에서 앞으로 3개월 동안 유류세를 면제해 줄 것을 촉구한 가운데, 워싱턴 주는 이를 거부한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적으로 휘발유 가격이 평균 5달러로 역대 최고가를 경신한 가운데, 지난 22일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 의회 연설에서 주정부에 자체 유류세를 면제하거나 유사한 구제책을 제공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현재 연방 정부는 휘발유 1갤런당 18.4센트의 세금을 부과하고 있으며, 경유 1 갤런당 24.4센트의 세금을 부과하고 있습니다.

 

한편, 워싱턴 주는 연방 유류세가 일시적으로 유예되더라도 유사한 정책을 시행할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워싱턴 주는 휘발유 1갤런당 49센트의 세금을 부과하고 있습니다.

 

제이 인슬리 워싱턴 주지사 사무실은 유류세를 일시 중단하는 것은 석유 회사들이 더 많은 이익을 챙길 수 있는 또 다른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동시에 도로와 다리를 수리하고 건설하는 등 주 정부 사업에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습니다.

 

오레곤 주도 워싱턴 주와 마찬가지로 유류세를 유예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오레곤 주지사실은 성명에서 휘발유 가격 상승이 가정과 기업 모두에게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고 있다다만 유류세 유예는 효과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로컬뉴스 이현& ( 2.0 MB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