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10.16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33206
발행일: 2021/10/12  라디오한국
[달라스] 바이든 VS 애봇 행정명령, 북텍사스 사업장들 검토 중

텍사스와 조 바이든 정부의 코로나 19 백신 의무 접종에 대한 입장이 상반된 가운데, 북텍사스(North Texas) 사업장들이 두 가지 행정명령들을 비교 검토하고 있습니다. 소피아 씽 기자입니다.

 

<기자> 텍사스와 조 바이든 정부의 코로나 19 백신 의무 접종과 관련한 행정 명령이 대척점이 있습니다. 이에 북텍사스 내 많은 사업장들이 두 행정 명령을 검토, 비교하고 있습니다. 

 

DFW 병원협회(DFW Hospital Council)는 북텍사스 병원들이 주와 연방정부의 두 행정명령을 검토하고 있지만 자체 백신 접종 의무규정은 아직 바꾸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 달, 조 바이든 대통령은 행정 명령을 통해 연방 공무원과 연방 기관 계약자 그리고 메디케어와 메디케이드 지원을 받는 병원과 헬스케어 시설들의 피고용인들 등 일부 직업군에 대한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습니다. 또한 직업 안전 및 건강과 관련된 OSHA 규정에 근거해 100인 이상 사업장의 경우 백신 접종을 하거나 매주 코로나 19 진단검사를 의무적으로 이행하도록 제안했습니다. 

 

반면 텍사스의 그렉 애봇 주지사는 이틀 전 기존의 백신 의무 접종 금지 행정 명령에 텍사스 내 사기업과 조직들도 포함시켰습니다. 

 

남부감리교대학(SMU)의 데일 카펜터(Dale Carpenter) 헌법학 교수는 주와 연방 정부의 두 행정명령에 직면한 기업들에게 어느 명령을 따를 것인지를 알아야 한다면서 두 명령 간 갈등이 있을 경우 대통령 행정 명령이 유효하다면 주 정책보다 우위에 있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카펜터 교수는 연방 정부가 법적 도전을 받을 수 있지만 연방 정부의 행정명령이 공무원들과 계약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만한 견고한 법률적 근거를 토대로 만들어 졌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애봇 주지사는 주 의회가 자신의 행정명령을 법률로 제정할 것을 원하고 있습니다. 애봇 주지사는 백신 접종 의무금지 행정명령을 다음 주에 종료되는 제3차 특별회기 어젠더에 추가시켰습니다. 관련 법안들은 주 하원과 상원에 발의됐고 내일(14일) 주 상원 국무 소위원회에서 심사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소피아 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