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9.20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32834
발행일: 2021/09/12  라디오한국
[달라스] 백신 접종 의무화에 공화당 '반발'...소송전 예고


조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사실상 의무화한 조치에 대해 공화당이 반발하면서 소송전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한편 북텍사스 기반의 양대 항공사들은 이같은 백신 접종 의무 명령을 따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소피아 씽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9일 조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 19 확산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자 일련의 조치들을 발표하며 특단의 대책들을 내놨습니다. 특히 직원 100인 이상 기업과 연방 정부 직원 및 연방 정부와 계약해 거래하는 일반인 등에 백신 의무 접종 및 진단 검사 제출 등을 의무적으로 요구했습니다.

 

이는 직업 안전 보건법에 따라 의회가 부여한 행정부의 비상 권한에 근거를 두고있습니다. 1970년 제정된 이 법은 직장에 '심각한 위험'이 있을 때 연방정부가 직원들을 이로부터 보호할 권한을 행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백악관은 이 법이 코로나 19 팬데믹을 막기 위한 합법적 방안이라는 입장입니다. 다만 이 법의 비상사태 조항이 석면이나 다른 산업 위험으로부터 노동자들을 보호하는 데 쓰였을 뿐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데 동원된 적은 없다는 점은 인정했습니다.

 

이에 대해 공화당은 예상대로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텍사스의 테드 크루즈 상원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조치를 "완전히 무법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켄 팩스턴(Ken Paxton) 주 법무장관도 즉시 바이든 행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는 이번 조치가 "노골적인 불법"이라며 "조지아 주는 이를 지지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외에도 공화당전국위원회(RNC)는 지난 9일 성명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위헌적인 (백신 접종) 의무화에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텍사스 기반의 대형 항공사인 아메리칸과 사우스 웨스트 항공사등은 바이든(Biden) 행정부의 새 규칙을 준수할 계획입니다. 아메리칸 항공사는 지난 10일(금) 이같은 내용의 직원 안내문을 통해, 전 직원에 대한 코로나 19 백신 접종 완료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또한 사우스 웨스트 항공사도 성명을 통해 5만 4000여의 임직원들과 함께 백신 접종 규칙을 준수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양대 항공사들은 해당 연방 명령을 검토하고 있으며 의무화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소피아 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