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1.25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28983
발행일: 2020/11/30  이현우
워싱턴주 감사원, 감사에서 주 고용안전국 경고

  


워싱턴주 감사원이 주 고용안전국에서 사기꾼들에게 수 억달러의 실업수당을 지급한 피해사건 조사를 두고 수지 르바인 워싱턴주 고용안전국장을 비난했습니다.

 

팻 맥카시 주 감사원장은 르바인 고용안전국장이 피해 사건 조사에서 주요 직원들과의 면담을 제한하고 관련 서류 제출을 지연시키는 등 감사관 업무에 제약을 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르바인 고용안전국장은 성명에서 고용안전국은 처음부터 감사를 환영했으며, 가능한 빨리 감사관에게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절차를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주 고용안전국은 지난 5월 경 국제 금융범죄조직에 5 7 6백만 달러를 지급해 논란이 됐습니다.

 

주 당국에 따르면, 피해액 중 약 3 5 6백만 달러가 회수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한편, 주 감사원은 고용안전국에 대해 연간 5차례에 감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연간 재무 감사보고서는 12월에 제출될 예정입니다.



이현우-12-01_1.mp3 ( 949 KB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