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1.20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28921
발행일: 2020/11/24  라디오한국
[엘에이] LA카운티 야외 식사 금지 강행하지만 요식업이 주요 확산지인지는 설명 못해


LA카운티가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오늘 밤10시부터 3주동안 야외 식사 금지를 강행합니다.


하지만 실제 식당이나 술집 등 요식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의 주요 근원지인 가에 대해서는 불분명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ABC7뉴스가 LA카운티의 자료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사례가 발생했던 비거주지 가운데 식당이 차지하는 비율은 4%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바바라 퍼레어 LA카운티 보건국장은 이번 금지안 시행의 이유를 설명하면서 식당들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방역 수칙 위반 사례가 높은 점을 꼽았습니다.

이번 달 들어 첫 2주동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방역 수칙 위반으로 티켓을 발부받은 76곳의 비즈니스 가운데 41%는 요식업소라는 설명입니다.

하지만 ABC뉴스는 지난 주 자료에 따르면 카운티 정부가 단속을 벌인 사업장 절반 이상이 식당들이었다며 그만큼 적발될 확률이 더 높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식당들은 80% 이상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시행하고 매장 청소 관련 수칙도 잘 따르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국장은 대체적으로 식당들이 방역 수칙을 잘 따른다고 하더라도 일부가 이를 준수하지 않으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위험이 높아진다고 우려했습니다.

폭스LA 뉴스 역시 LA카운티 정부가 이번 추가 경제 제재 시행의 이유를 뒷받침할 뚜렷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제니스 한 LA카운티 슈퍼바이저는 어제 열린 슈퍼바이저 위원회 회의에서 보건국에 식당 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사례에 대한 수치를 물었지만 관계자들은 설명하지 못했습니다.

퍼레어 LA카운티 보건국장은 답변을 문투 데이비스 박사에게 넘겼고 데이비스 박사는 질병통제예방센터 CDC의 연구를 예시로 들면서 식당에서 식사를 한 경우 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이 두배 더 높았다는 연구 결과가 있었다고만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폭스LA뉴스는 CDC의 연구 결과는 야외 식사뿐만 아니라 매장 내 식사와 관련한 조사도 포함돼 있었다며 카운티 보건국이 야외 식사까지 금지하는 이유에 대해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AM1230, FM106.3 HD3 우리방송 양해수입니다.


LA카운티 야외 식사 금지 강행하지만 요식업이 주요 확산지인지는 설명 못해.mp3 ( 2.3 MB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