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7.15 (수)
 http://www.radiohankook.com/news/26075
발행일: 2020/05/29  라디오한국
통합당 "윤미향, 2014년 전에도 개인계좌로 모금"


미래통합당 '위안부' 피해 할머니 진상규명 조사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지난 2014년 이전에도 후원금 모금에 개인 계좌를 활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사위원회는 윤 의원이 아파트 경매자금 출처를 설명하면서 정대협 계좌와 개인 계좌가 혼용된 시점을 2014년 이후라고 해명했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지난 2012년 콩고 내전 피해 여성들을 위한 나비기금 모금도 개인 계좌로 받았고, 1년 뒤 투명한 처리를 위해 정대협 계좌로 변경했다고 공지했지만, 이후에도 개인 계좌가 활용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외에도 조사위는 정의연의 정부 보조금 공시 누락 의혹과 쉼터 의혹 등에 대해 윤 의원이 구체적으로 소명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뉴스제공 = YTN)



실시간 노래신청
뉴스레터 신청
센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