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5.25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25937
발행일: 2020/05/21  라디오한국
[시카고] 시카고 맥도널드, 직원들로부터 집단소송 당해

지난 4월 9일 캘리포니아 헤이워드에 있는 맥도널드 직원들이 개인보호 장비 부족에 항의하고 있다 [시카고 트리뷴]
 


미국 내 대표적인 햄버거 페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McDonald’s)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직원들로부터 집당 소송을 당했다


시카고에서 근무하는 맥도널드 직원 5명은 19(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매장 내 보호조치가 부적절해 직원과 고객을 위험에 빠뜨렸다고 주장하며 맥도널드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쿡 카운티 순회법원에 접수된 소장에는 맥도널드가 코로나19 펜데믹 기간 동안 시카고 전역 4개의 매장에서 동료들이 코로나19에 양성반응을 보였을 때 마스크와 손 소독제장갑 등 개인 보호 장비를 제대로 제공받지 못했으며적절한 사회적 거리 유지에 대한 지침 없이 다른 직원들이 바이러스에 노출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 매장에서는 직원 중 확진자가 나온 사실에 대해 알리지도 않았다며 이는 맥도널드뿐 아니라 시카고와 일리노이나아가 미 전체 공중보건에까지 심각하고 즉각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카고에 본사를 둔 맥도널드는 이와 관련해 이메일을 통해 소장에 담긴 모든 주장은 불확실하고미 전역 14천 개 매장의 실제 상황을 제대로 대변하지 못하고 있다”며 무엇보다도 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코로나19에 적절히 대처하고 있다고 주장이번 집단 소송 내용과 관련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라디오한국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