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6.10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38569
발행일: 2023/05/22  라디오한국
[달라스] 달라스 시, 여전히 랜섬웨어 후폭풍에 시달려


이 달 3일 발생한 랜섬웨어 공격과 관련해 달라스 시가 여전히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달라스 시는 시 법원(municipal court) 시스템이 이번 한주 동안 폐쇄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달라스 시 정부와 경찰서, 소방서, 시 법원 시스템 등 수많은 네크워크가 랜섬웨어 공격으로 영향을 받았습니다.

 

랜섬웨어는 컴퓨터 시스템에 침입하여 파일을 암호화하여 사용할 수 없게 만든 다음 몸값을 요구하는 악성 소프트웨어의 한 유형입니다. 

 

파일은 암호 없이는 열 수 없으며 해독 키를 얻으려면 공격자에게 몸 값을 지불해야 하는 유형의 범죄입니다. 

 

이번 랜섬웨어 공격은 “로얄(Royal)”이라는 해킹 그룹에 의해 이뤄졌으며 이들은 약 1천 만 달러를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달라스 시는 범죄 집단의 이같은 요구를 거절하고 시스템을 복원하기 위해 작업하고 있습니다. 

 

시 관계자는 "완전한 기능으로 돌아가려면 몇 주가 걸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달라스 시는 시 법원시 법원 행정 및 사무 기능을 감독하는 부서와  달라스 마샬 오피스(Dallas Marshal’s Office), 시 구금 센터(the City Detention Center) 등의 건물 보안을 위해 메모리언 연휴인 이달 29일까지 폐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달라스 시는 시 법원이 대면이나 온라인, 전화로 관련 페이먼트를 받을 수 없다며 이와 관련된 것들은 우편으로만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중단 기간 동안 예정된 모든 사건 일정은 재계획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