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12.5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36737
발행일: 2022/09/30  라디오한국
허블·웹 망원경, 소행성 충돌 실험 첫 동시 관측 이미지 공개

 

미국의 '쌍 소행성 궤도수정 실험' 우주선이 인류의 첫 소행성 방어 실험을 위해 목표 소행성 '다이모르포스'에 정면 충돌할 때 허블 우주망원경과 제임스 웹 우주망원경이 각각 포착한 이미지가 30일 공개됐습니다. 

 항공우주국에 따르면 가시광과 적외선으로 허블과 웹 망원경이 각각 포착한 이미지 자료는 서로 결합해 다이모르포스 표면의 특성과 충돌에 따른 분출물 양, 분출 속도 등을 파악하는 데 활용될 예정입니다.

차세대 망원경으로 주목받고 있는 웹 망원경이 허블 망원경과 하나의 천체를 동시에 관측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궤도수정 우주선은 지난 27일 지구에서 약 1천100만㎞ 떨어진 곳에서 '운동충격체'가 돼 지름 160m의 다이모르포스에 초속 6.1㎞로 충돌했으며, 충돌 충격으로 다이모르포스가 모체인 '디디모스'를 도는 공전 주기가 바뀌는지를 확인하는 실험이 진행 중입니다.

웹 망원경은 근적외선카메라로 충돌 전후 5시간에 걸쳐 다이모르포스를 관측하며 10장의 이미지를 촬영했습니다.

이 이미지에는 작은 천체에서 분출물이 사방으로 뻗어 나가는 것이 붉은색으로 포착돼 있습니다.

관측팀은 다이모르포스가 움직이는 속도가 웹 망원경에 설정된 관측 한계 속도보다 3배나 빨라 소행성을 추적 관측할 방법을 새로 마련하고 시험하는 과정을 거쳤습니다.

허블 망원경도 충돌 이전과 충돌 이후 '광역카메라 3'으로 포착한 가시광 이미지 45장을 내놓았습니다.

허블 이미지에는 다이모르포스에서 충돌 이후 분출물이 날아오르면서 광선이 뻗어 나가는 장면이 잡혔습니다.

과학자들은 허블 이미지에서 디디모스 쌍소행성의 광도가 우주선 충돌로 3배로 증가했으며 충돌 8시간 뒤에도 유지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허블 망원경은 앞으로 3주에 걸쳐 10차례 더 디디모스 쌍소행성을 관측할 예정인데, 분출물 확산부터 소멸에 이르는 과정을 좀 더 정확히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뉴스제공 =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