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5.20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34299
발행일: 2022/01/16  라디오한국
[달라스] 텍사스 유대교 인질극, 희생자 없이 무사히 진압

인질극이 벌어졌던 콜리빌의 콩그리게이션 베스 이스라엘 회당 (사진 출처: 달라스 모닝뉴스)


콜리빌 시의 한 유대교 회당(시나고그)에서 지난 15일(토) 오전 무장한 괴한 1명에 의한 인질극이 발생해 12시간 만에 희생자 없이 진압됐습니다. 인질범은 40대 영국인으로 확인됐는데, 인질극 도중 사망했습니다. 박은영 기자입니다.

 

<기자> 포트워스 인근 콜리빌 시의 '콩그리게이션 베스 이스라엘' 유대교 회당(시나고그)에서 지난 15일(토) 오전, 인질극이 발생했다가 12시간 만에 희생자 없이 진압됐습니다.

 

이날 오전 무장한 괴한 1명이 예배가 진행되던 시나고그에 침입해, 유대교 성직자 랍비 등 4명을 인질로 잡고 경찰과 대치했습니다. 경찰은 오전 10시 41분께 첫 신고를 받은 즉시 특수기동대(SWAT)를 현장에 파견했으며, 인질 협상단을 꾸렸습니다. 또한 오후 9시께 연방 수사국 FBI 훈련시설이 있는 버지니아주 콴티코에서 파견된 전문 인질 구출단까지 현장에 도착해 회당 침투 작전을 펼쳤습니다. 

 

이같이 협상단, 구출단, 경찰 특수기동대 등 총 200명이 투입된 끝에 사건 발생 후 12시간 가량이 지나 상황이 공식 종료됐다는 발표가 나왔습니다. 그렉 애봇 주지사는 이날 밤 10시 33분께 트위터를 통해 인질로 잡혔던 랍비 등 4명이 모두 무사히 풀려났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인질극의 용의자는 40대 영국인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복수의 매체들은 용의자가 영국 국적의 44세 남성 멀리크 파이절 아크럼으로 확인됐다고 어제(16일) 보도했습니다. 아크럼은 지난해 12월 29일 뉴욕의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FBI 달라스 지부 책임자 매슈 디사르노는 아크럼의 신원을 확인하면서 "현재로서는 다른 사람들이 이 인질극에 관여했다는 징후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범행이 보다 광범위한 범죄 모의에 연관된 정황은 없지만, FBI가 미국 뿐 아니라 전 세계로 범위를 넓혀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박은영입니다.

 

 

 


라디오한국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