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4.11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30886
발행일: 2021/04/06  라디오한국
{달라스] 텍사스, 백신 여권 제시 의무화 '금지'...개인 정보 노출 우려

그렉 애봇 주지사가 백신 접종 증명 의무화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사진 출처: 텍사스 트리뷴)


코로나 19 백신 접종 증명을 요구하는 나라들이 점차 늘어나는 반면 미국에선 백신 접종 증명을 금지하는 주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습니다. 텍사스도 최근 이같은 백신 여권 제시 의무화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령했습니다. 강치홍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그렉 애봇(Greg Abbott) 주지사가 정부 기관 및 주의 재정 지원을 받는 기구들이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백신 여권 제시를 의무화 하지 못하도록 행정명령을 발령했습니다. 백신 여권은 코로나 19 백신을 접종했음을 증명하는 샐폰 앱이나 일반 종이 카드를 말합니다. 

 

최근 경제 개방을 한 이스라엘(Israel)에선 레스토랑과 수영장 극장 그리고 술집 등을 이용할 때 그린 카드(Green Card)라는 백신 접종 여권을 제시하도록 의무화했습니다. 덴마크(Denmark)와 일본(Japan), 중국(China)도 비슷한 규정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 내 사정은 이와 다릅니다. 어제(6일) 백악관은 백신 여권 제시를 의무화하는 시스템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일부 주에서도 같은 조치들이 취해지고 있습니다. 

 

애봇 주지사는 백신 접종이 코로나 19 확산을 줄이고 사망자 수도 감소시키겠지만 백신 접종은 자발적이고 비강제적으로 이뤄져야 하는 것이므로 백신 접종 증명 의무화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또 백신 여권이 개인 정보를 노출시킨다고 우려했습니다. 

 

이에 이번 행정명령을 통해 애봇 주지사는 공공 기금과 보조금 지원을 받는 학교와 병원 그리고 정부 기관들에서 주민들에게 백신 접종 증명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요양원이나 생활 시설 또는 장기요양시설 방문 시는 예외로 규정했습니다. 

 

플로리다(Florida)의 론 데산티스(Ron DeSantis) 주지사는 백신 접종 여부를 기준으로 시민들을 분류해선 안 된다면서 텍사스와 비슷한 입장임을 드러냈습니다. 한편 백신 여권 옹호론자들은 백신 접종이 확인되면 모두가 안전함을 느낄 수 있다면서 학교 등교나 여행 등 일상 생활에서 이같은 백신 여권이 통용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강치홍입니다.

 

 

 


라디오한국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