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10.1 (목)
 http://www.radiohankook.com/news/27936
발행일: 2020/09/15  라디오한국
민주당, 윤미향 당직 직무정지…오늘 추가 조치 시사


<앵커> 

정의기억연대 관련 횡령과 배임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의원에 대해 민주당이 어제(15일) 당직을 정지시켰습니다. 

이낙연 대표는 오늘 윤리감찰단을 구성하고, 추가 조치에 나설 거라고 밝혔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어제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 나타났다가 대정부질문 도중에 회의장을 떠났습니다. 

자신은 결백하지만 당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며 당직 사퇴와 당원권 정지를 당에 요청한 이후 추가로 입장을 내진 않았습니다. 

민주당의 조치는 어제 오후 늦게서야 나왔습니다. 

윤 의원 당직부터 정지시켰습니다. 윤 의원은 중앙당 중앙위원, 대의원 등 3가지 당직을 맡고 있었는데 모두 그만두게 된 겁니다.  

이낙연 대표는 윤리감찰단을 출범시키면서, 동시에 윤 의원 문제도 처리할 거라고 말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대표 : 새롭게 도입한 윤리감찰단이 내일(오늘) 구성될 것입니다. 그래서 그것과 연결지어서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하겠습니다.] 

윤리감찰단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계기로 신설되는 당 대표의 직속 기구입니다. 

윤 의원의 요청을 수용하는 형식으로 당원권 정지 조치도 오늘 이뤄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당장 의원직을 사퇴하라며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어 공방은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큽니다.    

출처 : S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