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9.30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27292
발행일: 2020/08/03  라디오한국
'우편투표는 사기'라던 트럼프 반전?…"플로리다엔 권장"

 

우편투표에 강한 거부감을 보여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정작 자신의 주소지이자 경합주인 플로리다에선 우편투표를 독려하는 발언을 내놓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그것을 우편투표로 부르든 부재자 투표로 부르든, 플로리다에서 선거 시스템은 안전하고 확실하며 믿을 수 있고 진실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플로리다에서 민주당의 변화 시도를 물리쳤다면서 "플로리다의 투표 시스템이 정리됐으므로, 플로리다에선 모두 우편투표를 요청하기를 권장한다"고 말했습니다. 

공화당 주지사가 이끄는 플로리다에 국한한 것이지만 우편투표에 대해 "사기", "매우 위험하다"며 조작 우려를 제기해온 트럼프가 기존 주장과 상반된 발언을 한 것입니다.  

투표 시스템 정비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CNN은 트럼프의 우편투표 비판과 관련, "일부 행정부 관리와 공화당 지지자들은 비공개적으로 좌절감을 표시해왔다"며, 이들은 우편투표가 필요하며 심지어 일부 지역에선 대통령에게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전했습니다. 

출처 : S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