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5.25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25936
발행일: 2020/05/21  라디오한국
[엘에이] '어린이 괴질' 20대 초중반 성인 환자들도 나와

출처: NeedPix


최근 국내와 유럽에서 일명 '어린이 괴질'이라고 불리는 소아 다발성 염증 증후군(MIS-C)이 돌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10대 이하뿐만 아니라 20대 성인에게서도 발병하는 경우가 보고됐습니다.

22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뉴욕주립대(NYU) 랭건병원에 20대 초반 환자 여러 명이 이 질환으로 입원해 있습니다.

샌디에고에 있는 래디어린이병원에서도 20세 환자가 입원해 있고 노스웰병원 롱아일랜드 유대인의료센터에도 25세 환자가 이 질환에 걸린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랭건병원의 소아감염병전문의 제니퍼 라이터 박사는 "어린 아이들은 혈관 내벽에 염증이 생기는 전통적인 가와사키병과 더 비슷한 증상을 보이는 반면, 청소년과 젊은 성인들은 심장을 포함해 여러 장기에서 다발성 면역 과잉 반응을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소아 다발성 염증 증후군은 많은 환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항체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추정됩니다.

다만 코로나19에 감염된 소아 환자들은 대부분 기저 질환이 있고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던 데 비해 이 증후군은 건강했던 아이들이나 젊은이들이 갑자기 열이 나고 복통과 구토, 발진 등 증상을 보인다는 차이가 있습니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해당 질환이 의심될 경우 신속히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야 한다고 촉구하며 의사들에게는 의심 환자가 기준에 부합할 경우 주·지방 보건부에 보고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최근 국내에서는 워싱턴DC에서 23명, 뉴욕시에서만 147명의 환자가 보고되는 등 20개주 이상 지역에서 환자가 수백명에 이르고 있다. 사망자는 뉴욕주에서 3명, 메릴랜드주에서 1명 등 총 4명이 나왔습니다.


라디오한국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