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10.23 (수)
 http://www.radiohankook.com/news/23632
발행일: 2019/05/12  라디오한국
전직 美 정보요원, "5·18 때 전두환 광주 방문해 사살 명령"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전두환 씨가 광주를 직접 방문해 사살 명령을 내렸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5·18 당시 미군 정보부대 요원으로 근무했던 김용장 씨는 어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980년 5월 21일, 전두환 씨가 헬기를 타고 광주 제1전투비행단을 방문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이어 전 씨가 1시간가량 회의를 마치고 돌아간 직후, 전남도청 앞에서 시민군에 대한 집단 발포가 이뤄졌다며 당시 회의에서 전 씨가 사살 명령을 내렸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또 당시 미국의 첩보위성 2대와 조기경보기 등이 한반도 상공을 집중 감시하고 있었다며 일부 보수단체에서 주장하는 '북한군 600명 침투설'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김 씨는 5·18 당시 일명 '편의대'라 불리는 사복군인들이 광주 시내에 침투해 유언비어를 퍼트리고 일부 시민을 선동했다는 내용도 미군에 보고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자회견에는 5·18 당시 국군 보안사령부 특명부장이었던 허장환 씨도 참석해 김 씨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증언했습니다.
(YTN 제공)

라디오한국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