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8.7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27218
발행일: 2020/07/29  라디오한국
[달라스] 트럼프 대통령, 서부 텍사스 방문...'집토끼 지키기' 행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 29일, 금) 텍사스를 찾았습니다.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취임후 16번째 방문인데, 일각에선 공화당 텃밭'에서 '초접전 지역'이 된 텍사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집토끼 지키기'에 나섰다는 분석입니다. 강치홍 기자입니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 텍사스 서부를 방문했습니다.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취임 후 16 번째 행보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텍사스 오데사에서 선거기금 모금 행사를 가진 뒤 미들랜드로 이동해 더블 이글 에너지사의 시추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이곳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2050년까지 액화천연가스(LNG)에 대한 수출 허가를 연장하고 텍사스산 원유 멕시코 수출을 허용하는 허가서에 서명하는 퍼포먼스도 펼쳤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곳에서 연설 중 바이든 전 부통령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인 '그린 뉴딜' 정책 을 비판하며 그가 당선되면 에너지 산업에 큰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급진 좌파들은 미국 에너지 산업을 폐지하고 석유·가스 산업을 파괴하려 하며 일자리를 뻇기 위해 애쓰고 있다"면서 "바이든 후보는 텍사스에서 잘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유력한 경선 주자였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 함께 만든 공동 정책안을 이달 초 발표했는데 여기에는 화석 연료 의존도를 줄이는 내용 등의 기후변화 대책도 포함됐습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파리 기후변화협정 탈퇴,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의 클린 파워 플랜 폐지, 키스톤 XL 파이프라인 승인 등을 언급하며 이것이 에너지 산업의 호재로 작용했다고 피력했습니다.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문은 백악관 공식 행사였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연설은 에너지 이슈를 이탈해 선거 유세를 하는 것과 같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텍사스는 지난 2016 대선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당선을 안겨 준 주요 지역 중 한 곳입니다. 하지만 최근 바이든 전 부통령과 오차범위 내에서 초접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난 27일(월) 발표된 모닝컨설턴트 여론조사(Morning Consult poll)에 따르면 텍사스에서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에 47-45로 앞섰는데, 이는 같은 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7점 차로 앞섰던 두 달 전과는 상당히 다른 변화입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강치홍입니다.  

 



DKnet로컬 7월 30일 (목) - 로컬뉴스_1.mp3 ( 2.2 MB ) |
라디오한국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뉴스레터 신청
실시간 노래신청
센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