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10.28 (수)
 http://www.radiohankook.com/news/28406
발행일: 2020/10/16  라디오한국
서아프리카 피랍 한국인 선원 2명 50일 만에 석방


<앵커>
지난 8월 서아프리카 가나 앞바다에서 조업하다가 무장 괴한들에게 납치됐던 우리 국민 두 명이 우리 시각으로 오늘 새벽 석방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임성호 기자! 

석방 소식 자세히 전해주시죠.  

<기자>
지난 8월 서아프리카 해상에서 납치됐던 한국인 선원 두 명이 우리 시각으로 오늘 새벽 4시 반쯤 현지에서 석방됐다고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석방된 선원들의 건강은 대체로 양호하고, 현재 주나이지리아 대사관이 마련한 안전 장소에서 보호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석방된 직후 가족들과도 통화했습니다.

석방된 선원들은 향후 비행편이 확보되는 대로 그동안 거주해온 가나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이들은 앞서 지난 8월 28일 토고 인근 해역에서 가나 국적 5백 톤급 어선에 타고 참치 조업을 하다가 나이지리아 해적으로 추정되는 무장 세력에 납치됐습니다.

당시 선박에는 이들 말고도 가나 현지인 선원 48명이 타고 있었는데, 무장 세력은 우리 국적 선원 2명만 골라서 납치했습니다.

그간 서아프리카 해역에서는 이런 피랍 사건이 잇따랐습니다.지난 6월엔 참치잡이 어선에서 조업하던 한국인 선원 5명이 무장 세력에 납치됐다가 한 달 만에 풀려났고,

이보다 앞선 5월에는 가봉 인근 해역에서 새우잡이 하던 50대 한국인 남성이 피랍됐다가 풀려나기도 했습니다.

정부는 피랍 사건이 빈발하는 서아프리카 해역 일부를 지난 7월 '고위험해역'으로 설정하고 우리 국민에게 조업을 자제하라고 강력히 촉구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안보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뉴스제공 = YTN)

라디오한국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