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5.22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39835
발행일: 2024/04/28  라디오한국
[달라스] 미국 세금 보고 후 불청객 세무감사


세금보고가 마감됨에 따라 불청객인 세무감사에 걸리지나 않을까 걱정하는 미국민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CBS에 의하면  IRS의 예산이 10년간 600억달러나 증액받고 있어 그만큼 세무감사 비율도 높아질 것으로 미국민들의 25%나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하지만 미국에선 전체 세무감사 비율이 0.2%로 500건중에 1건만 세무감사를 받고있습니다. 

 

게다가 연소득 5만달러에서 20만달러 사이의 중산층의 세무감사율은 가장 낮은 0.1%에 그치고 있습니다.

 

소득계층별로 가장 세무감사 비율이 높은 계층은 연소득 1000만달러 이상의 슈퍼 부자들로 2.4%에 달합니다. 

 

두번째로 세무감사율이 높은 계층은 자녀 없는 저소득층으로 EITC 세제혜택을 받고 있는 가구로 0.9%에 이릅니다. 

 

저소득층에 대한 세무감사율이 높은 것은 현금으로 러펀드 받을 수 있는 EITC 등을 제대로 계산해 청구했는지를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세번째 감사비율이 높은 계층은 500만달러에서 999만 달러 사이의 부자들로 0.7%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소득 100만달러에서 500만달러 사이와 50만달러에서 100만달러 사이는 똑같이 세무감사율이 0.4%를 보이고 있습니다. 

 

20만달러에서 50만달러 사이는 0.2%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저소득층들인 연소득 2만 5000달러에서 5만달러 사이는 0.2%, 2만 5000달러 이하는 0.4%의 세무감사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리하면  IRS의 세무감사는 슈퍼 부자들이 가장 높고 중간층은 가장 낮은 반면 세제혜택을 청구하고 있는 저소득층이 중산층 보다 높은 비율로 조사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달라스 DK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