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10.3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36317
발행일: 2022/08/07  라디오한국
[달라스] 애봇 주지사, 이민자들 실은 버스 뉴욕으로 보내

에릭 애덤스 뉴욕 시장이 텍사스에서 도착한 망명 신청자들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 출처=뉴욕시 트위터 캡처)

그렉 애봇 텍사스 주지사가 망명을 신청한 이민자들을 뉴욕으로 버스 태워 보내면서 에릭 애덤스 뉴욕 시장이 격분했습니다. 텍사스 주에서 보낸 망명 신청자들을 태운 버스가 뉴욕시에 속속 도착하고 있는 가운데, 뉴욕시는 연방정부에 자금 등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습니다. 서장원 기자입니다.

 

<기자> 뉴욕시가 남미국경을 넘어 텍사스 주로 유입된 망명 신청자들을 강제로 뉴욕시로 보낸 텍사스 주정부에 대해서 비난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뉴욕시는 지난 5월 말 이후 4000명의 망명 신청자가 대피소 시스템에 새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어제(7일) 아침 에릭 애덤스 뉴욕 시장은 텍사스에서 도착한 망명 신청자들을 맞이하기 위해 방문한 버스터미널에서 "텍사스 주지사가 정말 끔찍한 일을 하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그는 "이민자들의 망명 희망지가 뉴욕이 아닌 곳이어도 그들은 강제로 뉴욕행 버스에 태워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그렉 애봇 텍사스 주지사는 텍사스 재난관리국에 지난 4월부터 수천명의 망명 신청자들을 뉴욕과 워싱턴 D.C.로 보내기 위해 전세버스를 마련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애봇 주지사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팬데믹 초반 발동했던 ‘타이틀 42’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불법 이주자를 국경에서 즉각 추방할 수 있도록 한 조치)를 조 바이든 행정부가 철회하겠다고 하자 강하게 반발해 왔습니다. 이어 올해 4월부터 연방정부 이민방침에 항의하기 위해 약 6000명을 워싱턴DC로 보냈으며, 이번엔 뉴욕시로 보낸 것입니다. 

 

애봇 주지사는 “지역 안전을 위한 조치로, 뉴욕시는 풍부한 도시 서비스와 주택이 있어 이민자들에게 이상적인 목적지”라고 비꼬았습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이 국경 개방 정책으로 인한 위기를 계속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텍사스 주는 우리 지역사회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전례 없는 조치를 취해야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애덤스 시장은 연방정부의 자금과 정보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에 텍사스 주를 출발, 뉴욕시에 도착한 망명 신청자들은 지난 5일엔 50명, 어젠(7일) 40명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어제 실제 도착한 버스 탑승자들은 약 14명 규모였습니다.  

 

애덤스 시장은 40명 정도가 올 것으로 예상했으나 나머지 인원은 다른 정류장에서 내려 현재 행방은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달라스 DKnet 뉴스 서장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