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10.20 (화)
 http://www.radiohankook.com/news/28086
발행일: 2020/09/24  라디오한국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좌석 제거해 화물기로 개조…미국 첫 운항


아시아나항공이 여객기 안 승객 좌석을 제거해 화물기로 개조한 항공기를 오늘(24일) 처음으로 실제 노선에 투입했습니다. 

해당 항공기는 A350-900 기종으로 전자제품 부품과 의류 등을 싣고 오늘 오후 인천공항에서 로스앤젤레스로 출발했습니다. 

코로나19로 항공업계가 경영난을 겪는 상황에서,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해, 화물 운송 능력을 키운 것입니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버스가 제작한 A350-900 기종의 일반승객 좌석 283석을 제거하고 객실 바닥에 철제 패널을 설치해 화물 탑재 공간으로 바꿨습니다. 

이번 A350 여객기의 화물기 개조는 세계 최초로 이뤄진 것으로, 화물 적재 공간이 5톤가량 늘어나 총 23톤의 화물을 실을 수 있게 됐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 달부터 해당 화물기를 인천-베트남 호찌민 노선 등에도 추가로 투입할 계획입니다. 

이와 별도로, 아시아나항공은 B777-200ER 여객기 2대의 승무원 침상 공간도 분리해 대당 2톤의 추가 화물을 적재할 수 있게 개조했습니다. 

 이로써 아시아나항공의 화물기 공급 능력은 기존 1천152톤에서 1천175t으로 늘어났습니다. 

아시아나항공은 화물 수요와 시장 동향을 고려해 여객기 추가 개조 여부를 검토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국제항공운송협회에서 의약품 운송 자격을 획득한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수송도 대비하고 있습니다. 

앞서 대한항공도 여객기 2대의 객실 좌석과 기내 전기배선 등을 제거해 화물 전용기로 개조해 미국 노선 등에 투입했습니다.

출처 : S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