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6.12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39878
발행일: 2024/05/21  라디오한국
태권도와 체육계의 대부 고(故) 윤학덕 회장님 영면하소서

지난 2월 별세한 워싱턴주 한인 태권도 및 체육계의 대부인 고(故) 윤학덕 향년 84 (미국명 솔로몬 윤) 워싱턴주 체육회 와 태권도협회 초대 회장의 추모식이 오는 28일 오후 6시 워싱턴대(UW) 도시 원예학 센터에서 한인사회 체육인과 태권도인의 장으로 성대하게 치러졌다.



추모식은 그야말로 고(故)  윤학덕 회장을 하늘나라로 떠나보내는 슬픔, 그가 남겼던 다양한 업적에 대한 감사, 그리고 하늘나라에서 편안하게 영면할 수 있도록 마지막 여정이 쓸쓸하지 않게 축복을 전하는 시간으로 채워졌다.  


윤학덕 관장의 제자인 류창흥 사범의 사회로 시작한 추모식은 준비위원인 5명의 미국인 제자들의 수련과정과 에피소드로 추억을 회상하였고, 시애틀에서 태권도 발전에 함께 힘썼던 이정언 사범의 추모사와 홍윤선 전 시애틀 회장이 생전에 고인과 함께 유덥 도장에서 유도를 가르치고 학생들을 모았던 추억을 회상하며 추도하였다.


 


이어  조기승 태권도 사범이 국기원 10단 명예 단을 고 윤학덕 관장에게 추서하였으며, 안드레 미국 제자는 지도관 공로패를 영전에 올려드렸다.


조기승 사범은 “고 윤학덕 관장님은 우리 체육인과 태권도 협회를 개척하여 스포츠인에게 희망을 주었고, 한인 이민자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남다른 봉사와 헌신으로 노력하셨다. 체육계와 태권도계에 큰 거목이 쓰러졌다” 며 “이젠 하나님 옆에서 편히 쉬시길 기원한다”고 추모했다.


이어 리사 조, 공은진, 오수경씨가 팀을 이뤄 “아리랑” “카치니의 ‘아베마리아’와 ‘The Prayer’ “나의 살던 고향은” 을 선사해 큰 박수를 받았다.



고 윤학덕 관장은 워싱턴주 체육회 및 태권도협회를 창설했으며, 주류와 한인 동포 사회에 태권도와 스포츠 활동을 활성화했던 역사적 인물이다.


한국 해군 출신으로 주한 미2사단 태권도 사범이었던 윤 전 회장은 지난 1976년 시애틀로 이주, 워싱턴대(UW) 부근 유니버시티 길과와 45가 2층 4,000평방피트를 임대해 도장을 처음 열었다. 이 도장은 초기에는 태권도 교육뿐 아니라 주말에는 UW 한인 학생들의 모임 장소나 시애틀 한인 교회 예배처소로도 사용되기도 했다.


그는 워싱턴주에 태권도협회를 창설해 초대 회장을 역임했으며 이 협회가 모태가 돼 지난 1986년 워싱턴주 대한체육회를 창설해 스포츠인들의 활동을 동포 사회와 주류사회에 활성화했고, 세계 무도 건강협회를 창시하기도 했다.


추모식에는 생전 윤학덕 관장과 각별하게 친구처럼 지냈던 곽종세  시애틀 한인회 회장과 정정이  체육회 회장권정 재미  탁구협회회장윤치영 사범이태식 사범이영학 사범은 물론 샌드라 잉글랜드 청소년 오케스트라 이사장.리사  부이사장  워싱턴주 한인 사회 단체 관계자  지도자가 많이 참석해 윤학덕 회장을 보내는 슬픔을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