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4.11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30882
발행일: 2021/04/06  라디오한국
CDC "영국발 코로나 변이, 미국서 가장 지배적 종"

 

전염성이 더 강하고 치명률도 더 높은 것으로 알려진 영국발 변이 코로나바이러스가 미국에서 가장 지배적인 변이가 됐다는 보건 당국자의 진단이 나왔습니다. 

셸 월렌스키 질병통제예방센터, CDC 국장은 7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CDC의 가장 최근 추정치를 근거로 할 때 영국발 변이가 이제 미국에서 돌고 있는 가장 흔한 종"이라고 말했습니다.

CDC는 6일까지 만 6천275명의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확인했지만, 실제 감염자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변이 여부를 확인하려면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작업을 해야 하는데 확진자 가운데 일부에게만 이를 수행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CNN은 존스홉킨스대학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1주일간 뉴욕·미시간·플로리다·펜실베이니아·뉴저지 등 5개 주에서 나온 신규 확진자가 미국 전체 환자의 43%가량을 차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5개 주는 인구 수를 기준으로 하면 22%의 비중을 차지합니다.

미국의 최근 1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6만 4천여 명으로 1주 전보다 소폭 줄었지만 2주 전보다는 18%, 4주 전보다는 12% 더 많다고 CNN은 분석했습니다.

(뉴스제공 = YTN)

라디오한국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