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7.15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26593
발행일: 2020/06/28  라디오한국
[엘에이] 5월 주택판매량 사상 최대폭 급증

Orygun on Flickr


부동산 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잠잠했던 주택 수요자들의 움직임이 다시 커지는 분위기입니다. 지난달 미국 잠정 주택매매 계약이 사상 최대폭으로 증가했습니다. 


29일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지난달 미국의 잠정 주택매매가 전월 대비 44.3% 폭증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시장 예상치였던 15% 상승을 훨씬 웃돕니다. CNBC에 따르면 이번 상승폭은 2001년 NAR이 통계를 발표한 이래 최대치입니다. 

CNBC는 "주택 수요자들이 다시 부동산 시장에 뛰어들면서 주택 판매량이 급증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잠정 주택매매는 기존 주택 계약이 체결된 건수를 집계합니다.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지난달 신축 주택 계약건은 전월대비 17% 늘었습니다. 작년 동기보다는 13% 증가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인구 밀도가 높은 도시 지역을 떠나려는 이들이 교외 신규 주택을 찾는다는 설명입니다. 

지난 4월 미국 잠정 주택매매는 전월대비 22% 감소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집을 보러 다닌 이들이 확 줄었기 때문이다. 반면 요즘은 다른 분위기입니다. CNBC는 "최근엔 수요자가 중개업자와 대면하지 않고 온라인 가상 투어 등을 통해 집을 둘러보는 사례가 늘었다"며 "일부 수요자들은 들어가본 적도 없는 집을 두고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로렌스 윤 NAR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계약 체결 기준 주택시장 회복세가 엄청나다"며 "주택 수요자들에게 자가 소유 욕구가 꾸준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습니다. 

낮은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주택 수요를 부추기고 있습니다. 미국 30년 만기 고정형 주택담보대출 평균 금리는 지난달 기준 약 3.20%부터 시작합니다. 이달 들어선 3% 이하로 떨어졌습니다. 





실시간 노래신청
뉴스레터 신청
센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