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2.24 (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25014
발행일: 2020/01/16  라디오한국
시애틀기업, 노숙인 쉼터 3백만 달러 지원

지역 기업들이 시애틀의 노숙인 쉼터, 메리플레이스 (Mary’s Place)에 힘을 보탰습니다.


노숙자 문제에 대한 기업의 책임성 여부가 논란인 가운데, 지역 기업들이 기부 운동에 동참해 그 의미가 깊습니다.


아마존과 스타벅스, 마이크로 소프트를 비롯한 지역 기업들은 “No Child Sleeps Outside” 캠페인에 동참했습니다.


후원으로 총 3백만 달러 이상이 모여 앞으로 1,500여 명의 노숙자들이 쉼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쉼터에는 275개의 침대를 비롯해 75개의 비상 침대가 있어 총 350여 명의 노숙인들은 동시에 추위를 피할 수 있습니다.


메리플레이스의 마티하몬 이사는 “아마존의 후원으로 다음 주부터 노숙인 50%를 더 받을 수 있게 됐다”며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는 스타벅스의 새년 볼디자르(Shannon Boldizsar)이사는 “지난 몇 년 동안 스타벅스도 1200만 달러를 후원했다”며 “쉼터가 많은 노숙인을 수용하기 위해 침대 개수를 79%나 늘렸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주요 기업들은 지난 월요일, 사회문제에 다시 적극적으로 동참하겠단 의사를 밝혔습니다.

아마존 측은주택문제에 매년 2~5 달러를 추가로 지원하겠다 밝혔고 햄버거 체인, 딕스 드라이브 측도사회문제를 소홀히 생각하지 않는다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