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7.13 (월)
 http://www.radiohankook.com/news/24985
발행일: 2020/01/13  라디오한국
문재인 대통령, 북한 핵 포기 어떻게 설득 할 수 있나?

Q. 북한은 그간 다른 리비아나 이라크 등 여러 국가들의 사례를 자신들의 핵 보유 정당화를 위해 이렇게 사용해 왔습니다. 그리고 또한 현재 이란에서 벌어지고 있는 사태를 북한이 또한 주시하고 있다고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미국이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사살한 이후에 과연 미국이 앞으로 북한이 핵을 포기하게끔 어떻게 설득할 수 있고 또 앞으로 북한과 맺게 될 모든 합의가 이후에 변경되지 않는다고 어떻게 보장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십니까?


A. 문재인 대통령 > 아까 제가 트럼프 대통령의 김정은 위원장에 생일 축하메시지를 보낸 것 그걸 제가 높은 평가를 한다고 했는데 같은 의미가 있습니다.


당시 미국은 국내 정치 상황도 있지만 이란 문제도 있고 여러 가지 복잡한 일들이 많았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생일 축하 메시지를 보낸 것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상황에서도 미국이 또는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여전히 가장 중요한 외교 상황으로 여기고 있다라는 그 메시지를 보냈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정상 간에 친분을 유지하면서 대화를 계속해나가려는 그런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그렇게 평가합니다.


북한도 여전히 연말이라는 시한을 설정한 바가 있었기 때문에 그 시한이 넘어가면 북미 간의 대화관계가 파탄나지 않을까, 이런 걱정들을 이제 하는 분들이 많았지만 북한은 그 시한을 넘어서서도 여전히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습니다.


물론 북한의 요구 조건이 미국으로부터 수긍돼야만 대화를 할 수 있다라는 대화의 조건을 강조하기는 했지만 그것은 북한이 종전에 해 왔던 주장과 달라진 바가 없습니다. 그러니까 북한 역시 대화의 문은 열어두고 있고 또 대화를 하고 싶다는 뜻을 보여주고 있는 것입니다. 


문제는 지금 말씀하셨다시피 미국이 지금 국내적으로도 대선 국면에 접어들기 때문에 조금 더 시간이 흘러서 대선이 본격적인 국면에 들어서게 되면 이제는 북미 대화를 위해서 시간 자체를 마련하는 것이 쉽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북미 간에 그렇게 많은 시간적 여유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또한 지금 대화가 단절된 것은 아니지만 그러나 대화는 여전히 진전되지 못하고 있고 교착상태에 있는 것은 분명합니다.


대화의 교착이 오래된다는 것은 결국은 상황을 후퇴시킬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결코 바람직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북미 간에 최대한 빨리 대화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고. 우리 정부는 그렇게 되도록 노력해나가겠다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제가 신년사에서 밝힌 것은 이제는 북미 대화만 바라보고 있을 것이 아니라 북미 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여 있는 만큼 남북 간에서도 이 시점에 우리가 할 수 있는 여러 가지 현실적인 방안을 찾아서 남북관계를 최대한 발전시켜나간다면 그 자체로도 좋은 일일 뿐만 아니라 그것이 또 북미 대화에 좋은 효과를 미치는 선순환적인 관계를 맺게 될 것이다라는 뜻을 말씀드렸던 겁니다. 아직은 북미 대화의 성공 가능성에 저는 더 많은 기대를 걸고 싶습니다.


<기사제공 = YTN>


라디오한국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