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8.7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radiohankook.com/news/27215
발행일: 2020/07/29  라디오한국
[애틀랜타] 디캡 살인사건 급감 '팬데믹 영향은 아니야'

t_d1f85d73dc1f43a9af5d133e9bfa3972_name_196C9B27A523450BBD45CEB5A78DAF47.jpg

<이승은 기자> photo:wsb-tv

뉴스듣기(기자리포팅)




디캡 카운티에서 살인사건이 올들어 30% 이상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임한지 1년이 채 안 된 머싸 라모스 디캡 카운티 첫 여성 경찰서장은 30일 놀랍게도 살인사건 감소는 코로나 19로 인한 자택 대피령 때문은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라모스 서장은 “ 자택 대피령으로 가족과 지인들이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발견하게 된 사실은 우리가 생각보다 서로를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살인사건의 대부분은 주로 친분이 있는 사이에서 발생한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첫 6개월간 디캡의 살인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무려 37%나 감소했습니다.

 

이처럼 범죄율이 낮아진 이유에 대해 라모스 서장은 카운티 경찰관들의 활동이 활발해졌기 때문으로 평가했습니다최근 디캡 카운티는 경관들의 처우를 개선하고 봉급을 인상한데 이어 팬데믹 기간 초과수당과 위험수당을 지급해 왔는데 이러한 요인들이 경관들의 사기를 복돋아 순찰 업무 역량을 강화시키는데 기여했다는 것입니다.

 

또한 동네마다 공공장소에 경찰관을 배치하는 새 프로그램 도입도 한 몫을 했다는 분석입니다게다가 최근에는 경관들이 직접 주민들에게 마스크와 손세정제무료 음식 등을 나눠주며 공동체 연대를 강화한 것도 긍정적인 작용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마이클 써몬드 디캡 CEO는 범죄와 범죄자는 지역을 가리지 않는다며 궁극적으로 우리 모두가 함께 힘을 합해야 범죄율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디캡 당국에 따르면 현재 디캡 경찰서는 모든 부서마다 보수를 받는 자리는 다 차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이는 지난 수년간 신규 경찰관 모집과 현원 인력 유지에 어려움을 겪었던 때와는 크게 달라진 모습입니다.

 

ARK 뉴스 이승은입니다.


라디오한국의 최신기사   [ 다른기사 더보기 ]

뉴스레터 신청
실시간 노래신청
센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