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9.1.22 (화)
 http://www.radiohankook.com/news/23156
발행일: 2018/12/18  라디오한국
靑 "한국당 사찰 주장 동의 못 해...정치적 이용 말라"

자유한국당이 현 정부에서 전방위적 민간인 사찰이 이뤄졌다며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사찰 목록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사찰이라고 주장하는 데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은 긴급 브리핑에서 문재인 정부 초대 반부패비서관으로서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를 수행했다며 비위 혐의자인 김 수사관의 일방적인 주장이 정치적으로 이용돼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박 비서관은 사찰은 지시에 의해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자신을 반대하는 사람을 지속해서 따라다니는 것이라며 청와대는 김 수사관에게 그런 지시를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비서관은 한국당이 민간인 사찰의 증거라고 지목한 김 수사관의 감찰 목록 11건 가운데 전성인 교수 관련 보고서 등 2건은 누구도 보고받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분 있는 사업가의 부정 청탁 관련 문건 등 4건은 보고를 받았고, 코리아나 호텔 사장 배우자 관련 보고와 최경환 전 장관 동향 보고 등 5건은 특감반장에게 보고됐으나 폐기됐다고 밝혔습니다.

코리아나호텔 사장 배우자 관련 보고서와 홍준표 대선자금 모금 시도 보고서 등은 김 수사관이 지난 정부에서 민간 영역까지 정보를 수집하던 관행을 못 버리고 특감반장에게 보고해서 이제 그러지 말라고 제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 비서관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분 있는 사업가 보고서도 해당 사업가가 현 정부에서 공무원에게 로비해서 공공기관 예산을 수령한다는 의혹이 있어 확인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