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8.10.19 (금)
 http://www.radiohankook.com/news/21917
발행일: 2018/04/12  라디오한국
문 대통령 "정상회담 부정말아야"...홍 대표 "과거잘못 반복 안 돼"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남북대화가 시작된 만큼 야당의 건전한 조언과 대화는 바람직하나 정상회담을 부정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오후 2시 30분부터 1시간 20분 동안 청와대에서 진행된 홍 대표와의 첫 단독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배석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했습니다.

이에 홍 대표는 "대화 자체를 반대하지 않는다"면서 "국가 운명을 좌우할 기회인 만큼 과거 잘못이 되풀이돼서는 안 되며 회담이 진행되다가 폐기된 과거 사례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홍 대표는 과거 실패한 사례들이 또다시 반복될 것이라는 우려를 굉장히 많이 하면서 북한의 위장전술을 의심하면서 실패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고 말했습니다.


홍 대표의 우려에 문 대통령은 "이번에는 안심해도 된다"며 "지금 진행되는 것은 남북만의 협상이 아닌 북미협상도 있고, 남북·북미가 의견을 모으고 있어서 과거보다 실패할 가능성은 덜하니 초당적으로 뜻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홍 대표가 일괄타결 방식인 '리비아식 북핵 해법'을 제기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은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사드나 자유무역협정 등의 문제 때문에 신뢰관계가 없어진 것 아니냐. 한미관계가 걱정스럽다"는 취지로 말하자 "한미관계는 이상이 없고 미국과 평창에서 공조가 긴밀히 이뤄졌고 모든 사항이 미국과의 협조·협력 하에 이뤄지고 있어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홍 대표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를 요구했지만, 답변 없이 경청만 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홍 대표는 대통령 개헌안 발의 철회를 요구했고, 문 대통령은 이에 답하지 않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선거 중립을 요구한 홍 대표의 언급에 "선거 중립은 당연하고 선거를 겨냥해 일부러 다닐 계획도 생각도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여야정 상설협의체가 활성화됐으면 좋겠다"며 "청와대에서 열리는 협의체에는 소수정당도 참여하고, 정당에서 할 경우에는 교섭단체로 구성하더라도 이를 활성화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는 틀을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홍 대표는 "분위기와 여건이 맞는지 지켜보자"고 유보적인 태도를 취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을 교체하라는 홍 대표의 요구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으며,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이게 무슨 소리죠'라는 표정으로 깜짝 놀랐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추경예산안이 잘 처리됐으면 좋겠다"고 요청했지만 홍 대표는 특별한 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수석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홍 대표는 4·27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눴다"며 "대화는 남북정상회담 등 외교·안보 현안에 집중했으며 홍 대표가 제기한 국내 정치 현안에 대해 문 대통령은 주로 경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회동 성사 배경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전날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 회의를 끝낸 뒤 "남북관계는 초당적이자 국가의 중차대한 문제여서 야당 대표에게도 설명하고 의견을 나눌 필요가 있다"며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회동 추진을 지시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말했습니다.

회동 분위기에 대해 이 관계자는 "삭막하지도 화기애애하지도 않았다"면서 "서로 북핵·남북문제에 대한 이견이 있었지만 외교·안보 현안에서는 대통령도 충분히 말했고, 국내현안에 대해서는 홍 대표가 주로 말했으며 대통령은 경청만 했다"고 전했습니다.

(YT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