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8.12.14 (금)
 http://www.radiohankook.com/news/21706
발행일: 2018/03/12  라디오한국
여야, 'MB 엄정 수사' 촉구...한국당, 입장표명 자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를 앞두고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의혹 규명을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의 혐의가 20여 개에 이른다니 가히 '종합 비리 선물세트'라고 불릴 정도"라며 "정치보복 운운은 자신의 범죄를 덮고자 하는 꼼수로,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논평했습니다.

백 대변인은 이어 "이 전 대통령은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심 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며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로지 법과 원칙에 입각해 조사에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수사할 것을 검찰에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검찰은 10년 동안 묻혔던 이 전 대통령의 의혹에 대해 한 점 의혹 없이 조사하고, 혐의가 드러나면 구속수사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한편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관련 논평 등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이미 한국당을 탈당한 만큼 당 차원에서 대응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입니다.

(YTN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