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17.11.17 (금)
 http://www.radiohankook.com/news/21146
발행일: 2017/11/01  김PD
박근혜 정권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한 진술 확보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이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문고리 3인방'에게 특수활동비를 줬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했습니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거세게 몰아붙이며
최순실 국정농단에 이어 국정원 돈 상납 비리의 몸통도 박 전 대통령이었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국민의당과 정의당도 국가 안보를 위한 국민의 혈세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쌈짓돈으로 악용됐다고 비판했으며

보수야당인 바른정당도 철저한 수사와 함께

특수활동비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역대 정부 청와대의 관행이었다며
특히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도 국정원 돈이 청와대에 흘러갔다고 주장하며,

역대 정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국정원의 눈먼 돈이

박근혜 정부 당시 정치자금으로 흘러들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서,

파문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YTN 제공